검색

광주시, 핼러윈 데이 대비 유흥시설 집중 관리

방역수칙 위반 적발 시 집합금지 등 무관용 원칙 적용

가 -가 +

이기원 기자
기사입력 2020-10-29


광주광역시청


[KJA뉴스통신] 광주광역시는 핼러윈 데이를 대비해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 관내 유흥시설 집중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핼러윈 데이를 맞아 클럽 등 유흥시설 이용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지난 5월 이태원 코로나19 집단확산과 유사한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점검은 자치구 공무원, 경찰로 구성된 13개반 43명의 점검반이 심야시간대 젊은이들이 주로 밀집하는 구시청, 상무지구, 첨단지구 등 지역 내 유흥시설 위주로 실시한다.

클럽·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등 300여곳을 대상으로 전자출입명부작성, 마스크 착용 등 고위험시설 핵심방역 수칙 이행여부를 중점 점검한다.

방역수칙 위반으로 적발된 업소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등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력 조치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지난 5월부터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과 음식점·카페 등에 대해 행정명령 이행여부 현장점검을 지속 실시해 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3만3853곳을 점검한 결과 위반업소 51곳을 적발해 고발 28곳, 집합금지 23곳 등의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성유석 시 식품안전과장은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업소도 광주시민도 더 큰 피해를 입게 되고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들어간다는 것을 영업주와 이용자 모두 인식하고 경각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이번 핼러윈 데이는 클럽 등 이용을 자제하고 집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시간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