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보성군,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하반기 축제 전면 취소

가 -가 +

박기철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보성군,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하반기 축제 전면 취소


[KJA뉴스통신] 보성군이 코로나19 지역 전파 차단을 위해 하반기 개최 예정이던 축제 6개를 전면 취소한다고 밝혔다.

취소된 축제는 9월에 열리는 보성전어축제를 비롯해 복성현축제, 동로성축제, 벌교꼬막&문학축제, 보성차밭빛축제, 율포해변 불꽃축제 등 6개다.

보성군은 지난 봄 보성다향대축제를 비롯해 5대 통합축제를 취소하고 하반기 축제는 추이를 지켜 본 후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지속되는 등 심각한 상황임을 고려해 축제추진위원회와 협의를 거쳐 모든 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하반기 축제를 전면 취소하는 상황이 안타깝지만 내년에는 더욱 알찬 프로그램으로 내실 있게 준비해서 많은 관광객들이 축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폭넓은 이해와 방역추진에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