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순군, 기후변화 대응 산림자원 분야 사업 총력

산림자원 잠재력과 미래 가치 키우는 ‘명품 숲’ 가꾸기

가 -가 +

이기원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화순군, 기후변화 대응 산림자원 분야 사업 총력


[KJA뉴스통신] 화순군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산림 자원의 잠재력을 키우기 위한 명품 숲 가꾸기에 힘을 쏟고 있다.

군은 약 73억을 투입해 조림사업, 숲 가꾸기, 미세먼지 차단 숲, 숲속의 전남만들기 등 4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군은 올해 경제수 일반조림, 큰나무 조림, 지역특화조림, 미세먼지 저감 조림 등 총 221ha 사업계획을 수립, 계획 대비 80%를 완료했다.

임업인의 소득증대와 지역 기후를 고려해 경제성 높은 수종을 조림했다.

도곡청풍지구 등 10지구 117ha에 편백 등 2종, 34만9000본을 식재했다.

산림재해 방지와 경관조성 등 산림의 공익 기능을 최적화하기 위한 큰나무 조림 사업을 동면도암지구 등 4개 지구 31ha에서 추진했다.

31ha에 편백 4만7000본의 식재 완료했다.

견과류 웰빙 숲 조성, 미래 유용자원의 단지화를 꾀하고 경제성 높은 수종을 식재하는 지역특화 조림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동면경치지구 등 10개 지구 35ha에 호두 등 4종, 3만2000본을 식재 완료했다.

도시 내·외곽 산림, 농공단지 등 미세먼지 발생 지역 주변에 침·활 다층 혼효림을 조성해 미세먼지 저감, 대기 정화 기능을 극대화하는 미세먼지 저감 조림도 조성한다.

백아이양지구 등 5개 지구 38ha에 편백 등 3종, 3만4000본을 식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성공적인 조림지 활착을 위해 30억을 투입해 1967ha에 이르는 조림지 풀베기 작업도 추진한다.

또한, 산림의 공익적 기능과 경제적 가치를 증진하기 위해 정책 숲가꾸기 사업의 경우 64억을 투입해 2018년~2019년 추진했다.

올해는 총 3640ha 사업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사업 대상지와 규모는 사평남계지구 등 10개 지구 큰 나무 가꾸기 400ha 동복백아지구 등 10개 지구 어린 나무 가꾸기 600ha 사평사수지구 등 52개 지구 조림지 가꾸기 2640ha다.

저소득층과 청년 실업자의 일자리 제공을 위해 공공 산림 가꾸기 사업도 펼쳤다.

산림바이오매스 수집단, 숲 가꾸기 패트롤, 칡덩굴 제거단 등 3개 사업에 총 79명을 채용해 7월까지 완료했다.

2019년~2022년까지 50억을 들여 5ha에 조성하는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1년 차인 2019년에는 화순읍 내평리에 위치한 전남생물의약산업단지 1.4ha에 14억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저감 수종인 가시나무 등 40여 종 9150주를 식재하고 스마트 안내판 등을 설치했다.

2년 차인 올해는 10억원을 투입해 1ha에 상록수종과 난대수종을 혼합해 다열·복층 식재 등 다기능 숲을 12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내년에도 10억원을 들여 화순천 주변에 1ha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 숲은 일반 도심과 비교해 평균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25.6%, 초미세먼지는 40.9% 낮아지고 1ha의 숲은 대기 중 미세 먼지등 오염물질을 연간 168kg 줄인다.

도시 숲이 있는 지역은 한여름 평균기온을 3~7℃ 가량 낮추고 습도는 9~23% 올려 도심 열섬현상도 완화한다.

이와 함께 군은 숲속의 전남 만들기 사업 일환으로 지역의 우수한 자연 경관을 극대화하고 주민의 휴식과 힐링 장소로서 가치 있는 숲 조성을 위해 올해 1억원을 들여 동면 경관숲 조성 사업을 완료했다.

군 관계자는 “장기적 안목을 갖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숲 조성 사업을 추진해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우리 지역 산림자원의 잠재력과 가치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명품화순에 걸맞은 명품 숲을 가꿔 산림자원의 기능을 최대한 활용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