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시교육청, 온라인 개학 ‘스타트’

e-학습터·EBS 온라인 클래스 활용 원격수업

가 -가 +

이기원 기자
기사입력 2020-04-08


광주광역시교육청


[KJA뉴스통신] 광주시교육청이 오는 9일 고3·중3부터 시작하는 온라인 개학 준비를 마쳤다.

특히 광주 관내 154개 초등학교와 74개 중학교는 e-학습터를 활용하고 19개 중학교와 68개 고등학교는 EBS 온라인 클래스를 활용해 원격수업을 진행한다.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태에 대비해 교사들이 자발적으로 네트워크를 구성해 콘텐츠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 점이 눈에 띤다.

초등은 광주 교원 3단체와 함께 총 600차시를 개발 중에 있으며 중등은 경제수학, 한문 콘텐츠를 자체 개발해 제공하고 있다.

학생들의 원격 수업 지원을 위해 정보화 기기가 없거나 인터넷이 설치되지 않은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지원도 하고 있다.

2차례에 조사를 통해 파악한 정보화 기기 미소지 학생 2,232명에게 정보화 기기를 대여하고 인터넷 미설치 가정 235개 전체에 인터넷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

중·고등학교는 정보화 기기 대여가 완료됐으며 중3과 고3 학생의 인터넷 설치도 완료했다.

원격수업 교원역량 강화를 위해 전체 1만482명의 교원을 대상으로 e학습터와 EBS 온라인 클래스 개설 운영 방법, 실시간 화상 수업 플랫폼 활용 방법 등에 대한 온라인 연수를 실시했다.

또 7개 시범학교 운영을 통해 나타난 우수사례 연수를 실시하고 교원 커뮤니티를 통해 각 학교에 안내했다.

학교 자체적으로도 선도교원 중심 연수를 실시하고 교원들이 커뮤니티를 통해 원격수업에 대한 시스템 운영 및 콘텐츠 활용 등을 공유하며 자발적으로 온라인 개학에 대비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온라인 개학에 따른 학교 지원을 위해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1교 1전문직이 전체 학교를 방문해 원격수업 운영을 위한 전반 상황을 점검하고 교육과정 및 평가 운영, 출결 및 기타 제반 사항에 대해 컨설팅 진행을 완료했다.

원격교육 현장 긴급지원을 위해 총 82명의 지원인력을 배치해 콜센터 및 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

교육연구정보원에 설치된 원격교육콜센터는 플랫폼지원팀, 시스템지원팀, 현장학생학부모지원팀을 구성해 화상수업 도구 활용, 네트워크 및 스마트 기기 문제, 학생 수업 참여 문제 등을 지원하고 있다.

동·서부교육지원청은 원격교육지원단을 운영해 초·중학교 교육과정 운영, 학사일정, 학습 콘텐츠 지원, 학교 애로사항 해결 등의 업무를 맡아 현장을 지원하고 있다.

학교 원격수업 운영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학교 예산을 탄력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안내했다.

학급당 20만원의 정보화기기 구입 예산과 함께 초등학교 원격수업 지원을 위해 가정에서 학생들이 학습에 필요한 학습 자료를 꾸러미 형태로 개별 지급할 수 있도록 학습준비물 지원 기준을 확대하고 추가 예산을 교육청에서 지원한다.

학교의 인터넷접속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재 학교별로 500MB로 제공되는 회선이 70% 이상 부하가 발생할 경우 1GB로 즉시 증설을 준비하고 있다.

장휘국 교육감은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으로 발생할 수 있는 교육과정과 평가 혼선을 줄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교육부 지침을 준수해 적정 수업량 기준, 출결관리, 교수학습 활동에 따른 성취 기준, 평가 기준 등을 제시했으며 앞으로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습결손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