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시, 광주복지재단 대표 사표 수리

후임자 임명 때까지 시 복지건강국장이 직무 대행

가 -가 +

이기원 기자
기사입력 2020-01-29

    광주광역시청

[KJA뉴스통신] 광주광역시는 지난 23일 광주복지재단 신일섭 대표이사가 부하직원의 기강 문란에 책임을 지고 사표를 제출함에 따라 본인 의견 존중 및 조직 기강확립 차원에서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후임 대표이사 임명은 7월 1일 개원할 광주사회서비스원 설립과 관련해 검토할 예정이다.

후임자가 임명될 때까지는 복지재단 정관 제18조 제4항에 따라 복지건강국장이 그 직무를 대행하게 된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 1월14일과 21일간부회의에서 두 차례 공공기관 임직원의 공직기강 확립을 당부한 바 있다.

이 시장은 “이번 광주복지재단 사건을 교훈 삼아 산하기관 임직원은 조직혁신과 기강 확립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