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도37호선 포천시 영중면∼창수면 구간 조기개통

도로 신설로 간선기능 확보, 경기북부지역 경제· 관광 활성화 기대

가 -가 +

이기원 기자
기사입력 2019-12-13

    국도37호선 전곡-영중 위치도

[KJA뉴스통신] 국토교통부는 경기도 포천시 영중면에서 연천군 청산면을 잇는 국도37호선 도로건설 중 포천시 영중면∼창수면 10.4km 구간을 오는 16일 오후 4시에 조기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통 도로는 2009년 2월 착공 이후 10년여 동안 사업비 1,807억원을 투입해, 선형이 불량하고 취락지구를 통과하는 기존 2차로를 대신해 폭 16m의 3차로 도로를 신설했다.

개통구간은 국내 최초로 건설된 “2+1차로 도로”구간으로 추월차로를 확보함으로 경기 북부지역의 군장비 등 저속차량으로 인한 지체 해소 및 통행 안전성과 효율성을 확보했다

이번 개통으로 한탄강, 재인폭포, 산정호수 등 포천 및 연천 주요 관광지의 접근성 향상으로 관광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구간은 2020년 6월 개통 예정이었으나, 교통안전 확보와 주민 교통편의를 위해 장비, 인원, 예산을 집중 투입해 이날 조기 개통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아울러 이번 개통 후 잔여구간인 연천군 청산면 백의리에서 장탄리 3.5㎞구간도 기존 2차로를 4차로 도로로 신설·확장하고 있으며 ‘20년 6월말 개통을 목표로 정상 추진 중에 있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도로 개통으로 경기북부 지역의 관광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이 기대된다”며 “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 여러분들께서도 안전하게 운행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