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광군, 경기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초동방역태세 강화

영광IC 인근 거점소독장소 운영

가 -가 +

임성근 기자
기사입력 2019-09-18

    영광군, 경기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초동방역태세 강화

[KJA뉴스통신] 영광군은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와 연천의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첫 발생함에 따라 청정지역 유지를 위한 차단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된 즉시 도 경계지역인 영광IC 인근 우평리에 거점소독장소를 설치해 축산 차량에 대한 소독조치를 강화했다.

또한, 양돈농가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여 예찰·예방 활동을 실시하고 생석회 1,600포와 소독약품 1,200kg을 농가에 긴급 공급하는 등 차단방역에 주력하고 있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축사 내·외부 및 출입차량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지시하고 “축산 농가는 모임과 행사를 자제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증상 발생 시 읍·면사무소, 군청 등 행정기관에 신속하게 신고해 달라.”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