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연합기술지주 기술사업화 성과 창출 ‘본격’

자회사 투자금 회수 수익…산학협력 기술사업화 성공 모델

가 -가 +

이기원 기자
기사입력 2019-07-18

    광주광역시

[KJA뉴스통신] 광주광역시와 전남대 등 7개 지역대학이 공공기술을 활용한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해 설립한 광주연합기술지주회사가 출범 2년8개월만에 본격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광주연합기술지주회사는 지난 2016년 10월 출범 후 지역 대학이 보유한 기술을 직접 사업화하는 역할을 수행, 현재 24개 자회사를 보유한 명실상부한 기술사업화 핵심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광주연합기술지주는 그동안 지역대학 기술을 기반으로 자회사를 설립한 후 창업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기술사업화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혁신주체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등 기술사업화 허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2018년 말 기준으로 자회사 매출 100억원과 90명의 직접고용을 달성해 기술사업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일조하고 있다.

최근에는 보유중인 자회자 ㈜바이오트코리아에 대해 성공적으로 투자자금 회수를 추진, 투자금의 7배에 달하는 6억원의 수익을 거두는 등 산학협력 기술사업화 성공 모델을 만들고 있다.

㈜바이오트코리아는 세포치료 약물전달 시스템을 개발중인 회사로,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 팁스 프로그램 선정돼 전문인력 확보와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해 오는 2022년 관절염 분야 ‘스템 셀 네비게이터’의 사업화를 진행하는 7호 자회사다

광주연합기술지주는 광주테크노파크와 광주과기원, 전남대, 조선대 등 지역 내 7개 대학이 출자·출연했다. 출범 이후 2년8개월의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전국 68개 지주회사 중 7번째로 많은 자회사를 보유하는 등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또한, 지역 기술사업화 생태계 조성을 위해 31개 기관, 48명으로 구성한 혁신주체 네트워크로 협의체를 구성해 기술이전사업화, 취창업, 투자와 관련한 일련의 과정에 상호 협력하고 있다.

광주연합기술지주는 혁신주체 네트워크 운영의 결과로 오는 10월28일부터 11월2일까지 1주일간 35개기관 공동으로 기·사·창·투한마당을 열어 20여 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손경종 시 전략산업국장은 “앞으로도 대학에서 연구한 우수한 기술을 적극적으로 사업화에 활용해 기술기반 창업을 통한 일자리를 창출에 기여하고 지속 가능한 창업생태계가 조성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