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시,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혁신·연구기관 집적…혁신성장 산업 집중 육성

가 -가 +

이기원 기자
기사입력 2019-06-19

    광주광역시

[KJA뉴스통신] 광주광역시는 19일 시청에서 민선7기 핵심공약 중 하나인 ‘광주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개발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시는 지난 1월 전남대 산학협력단과 ‘광주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개발계획 수립 용역’ 계약을 체결하고 개발계획을 수립 중이다.

이날 중간보고회는 광주테크노파크, 한국토지주택공사, 광주도시공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광주전남 KOTRA지원단, 전남도, 함평군, 장성군 등 유관기관과 용역연구원, 시 관계자 등이 참여한 추진경과, 경제자유구역의 필요성 및 차별화, 비전 및 추진전략, 지구지정 및 연계전략, 지구별 개발현황 및 투자수요 등을 공유했다.

시는 미래 융·복합 비즈니스 허브로 도약한다는 비전으로 지역 내 혁신기관과 연구기관의 집적화를 통해 미래 전략산업인 미래형 자동차 산업, 스마트 에너지산업, 지능형 공기산업과 인공지능의 융·복합을 통한 혁신성장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연관 네트워크 구축 및 시장 연계형 기업지원, 산업 융합 육성 기반 조성을 통해 미래 신성장 혁신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조기개발 가능성, 성과창출 가능성, 혁신역량 집중도, 국가정책방향, 기업환경 등 산업통상자원부 지정 기준을 고려해 빛그린산단과 에너지밸리, 도시첨단국가산단, 평동3차, 첨단3지구 등 총 5개 지구를 검토 중이다.

또한 개발계획 전반에 대해 국책연구기관의 컨설팅을 받을 예정이며 관계 전문가, 유관기관·단체, 시의원 등과 함께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합동 포럼을 개최한 후 8월께 공보 및 홈페이지를 통해 주민의견 청취를 거쳐 9월말까지 산업부에 개발계획을 신청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짧은 기간이지만 총력을 다해 산업부 평가기준에 맞는 계획을 수립하고 정·관계 지역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역 내 지정 당위성과 필요성을 알리는 등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전방위적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