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 소방관 정신건강 관리 확대한다

전문가 6명으로 소방심리지원단 구성…연말까지 ‘찾아가는 상담실’ 운영

가 -가 +

이기원 기자
기사입력 2019-06-17

    소방심리지원단 관련 착수보고회

[KJA뉴스통신]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그동안 시범 추진한 정신건강 관리를 소속 소방공무원 전체를 대상으로 확대키로 했다.

시 소방안전본부는 소방공무원의 정신건강과 스트레스를 관리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시범사업으로 매년 1개 소방서에서 ‘소방공무원 찾아가는 상담실’을 운영해왔다.

이번 확대 운영은 오는 12월까지 소방심리지원단과 함께 소방서와 119안전센터 등을 방문해 전체 소방공무원 13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소방심리지원단은 심리지원단장 1명, 전문상담사 5명 등 총 6명으로 정신건강·상담 관련 석·박사 학위 이상을 보유하고 관련 분야 3년 이상 경험을 가진 교수,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으며 개인·심층 상담, 집단·가족 상담, 긴급 심리지원, 교육·홍보 등을 추진한다.

‘소방공무원 찾아가는 상담실’은 지난 14일 시청 16층 회의실에서 착수보고회를 개최한 바 있다.

전문상담은 1대 1 개인상담으로 진행되며, 위기와 스트레스 상황에 대처하는 자기조절 능력을 향상시켜 안정감 있는 직무수행과 일상생활을 가능케 한다는 계획이다.

정신건강 위험군과 자살 우려자가 발생할 경우, 긴급 심리위기 지원을 통해 심층상담과 병원을 연계한 진료 등 지속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공동의 이해와 공감·지지 문화 형성을 위한 집단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필요 시 가족상담을 실시해 건강한 가족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정신건강 전반에 대한 이해 교육과 정신건강 지원 홍보활동으로 직장 내 갈등 예방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황기석 시 소방안전본부장은 “소방공무원의 스트레스를 줄이는데 전문가 상담과 관리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입해 심리적 안정감을 높이고 시민이 만족하는 소방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 소방안전본부는 소방공무원의 정신건강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소방공무원 힐링캠프, 가족과 함께 하는 힐링·문화행사, 부부캠프, 힐링 승마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