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산구, 송은일 소설가가 들려주는 ‘매구할매’ 이야기

19일 용아생가서 ‘신비하고 강력한 할매들’ 주제로 강연

가 -가 +

백진곤 기자
기사입력 2019-06-17

    송은일 소설가가 들려주는 ‘매구할매’ 이야기 포스터

[KJA뉴스통신] 19일 광산구 주최, 광산문화원 주관으로 소촌동 용아 박용철 시인 생가에서 소설 ‘매구할매’로 알려진 송은일 작가 초청 강연회, ‘신비하고 강력한 할매들’이 열린다.

이날 강연회는 문화재청 생생문화재사업의 하나인 ‘시인의 사계 시즌2’의 6월 행사. 광산구는 주제가 있는 시·문학 강연과 공연으로 박용철 시인의 업적을 기리고, 뜻을 계승하고 있다.

강연에서 송 작가는, 고향 할머니들의 삶과 애환을 허구적 상상력으로 풀어낸 ‘매구할매’를 중심으로 여성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 ‘매구’는 천년 묵은 여우가 변해된다는 전설의 짐승을, ‘매구할매’는 나이와 더불어 지혜를 얻은 사람을 뜻한다.

강연과 함께 지역에서 활동 중인 ‘너울예술단’이 풍요를 기원하는 우리춤 매구 공연을 펼친다. 강연 후 작가 사인회도 이어진다.

자세한 행사 내용은 월봉서원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고, 안내는 광산구 문화예술과와 광산문화원에서 한다.

전남 고흥 출신의 송은일 소설가는 1995년 광주일보 신춘문예, 2000년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전으로 등단했다. ‘매구할매’ 이외에도 대하소설 ‘반야’ 등 30여권의 작품을 펴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