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시아문화원, '광주 스토리 공모' 당선작 시상

가 -가 +

백은하
기사입력 2018-06-27

 

▲     © KJA 뉴스통신

 

[kja뉴스통신=백은하 기자]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 이하 문화원)은 26일 오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창작공연 스토리 공모 ‘광주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당선자 17명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했다.

 

 이번 공모전은 ‘광주’를 주제로 한 ACC 레퍼토리 공연 개발사업으로, 지난 5월14일부터 6월8일까지 아시아 및 전 세계가 공감할 수 있는 창제작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공모했다.


 짧은 공모기간에도 불구하고 전국적인 관심과 참여를 통해 총 391건이 접수되었고 이 중 중복응모를 제외한 247건에 대해 심사를 진행하여 대상 1명, 최우수상 2명, 우수상 4명, 장려상 10명이 선정되었다.


 대상작에는 신안 출신 독립운동가 서태석 집안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정경진씨의 ‘미국에서 온 편지’가 선정됐다. 최우수상은 80년 5월의 이야기를 그린 조홍준씨의 ‘수박등 아이들’과 옛 전남도청의 1930년대 설계자와 문화전당 건축가의 만남을 이야기 한 송재영씨의 ‘시간을 짓는 건축사’가 각각 차지했다.


 문화원은 이번 수상작을 대상으로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가능성 있는 작품들을 선별, 단계적으로 개발해 공연으로 제작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기표 아시아문화원장은 “일반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이번 아공모를 통해 숨겨진 많은 이야기가 발굴됐다”며 “이번에 선정된 광주의 이야기들이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로 발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