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군광주병원 옛터 시민품으로

부분 개방 앞서, 통행로, 나무 정비

가 -가 +

KJA 뉴스통신
기사입력 2017-02-15

 

▲ 국군광주병원 표지석     © KJA 뉴스통신

 

[KJA뉴스통신=이기원 기자]

518민주화운동의 아픔을 간직한 역사적 공간 중 하나인 국군광주병원 옛터(518사적지 23호)가 부분 개방에 앞서 이달부터 통행로와 나무 정비에 들어간다.
광주시는 8월부터는 국군광주병원 옛터를 부분 개방키로 하고, 이달부터 시민 품으로 되돌려주기 위한 정비공사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국군광주병원 옛터는 계엄군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고문 등으로 다친 시민을 감시, 치료하며 조사했던 곳이다. 518기념사업 마스터플랜에 따라 향후 치유의 공원으로 조성키로 하고, 우선 이달부터 옛터내 기존 통행로와 나무 등을 정비한다.

 

옛터 정비공사에는 총 사업비 7억원이 투입된다. 시설 활용 시까지는 역사성과 상징성이 있는 병원 본관 등 주요 시설은 보전을 위해 주변에 울타리를 설치하고, 장기간 방치한 간부숙소 등 낡은 건물은 철거할 예정이다.
또한,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 통행로와 수림대구간을 정비해 상무대로~광주여고 정문을 연결하는 산책로를 조성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KJA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